창닫기

45개국 3천여명 참가,제12차 세계한상대회 페막

편집/기자: [ 김성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10-31 20:51:32 ] 클릭: [ ]

- 45개국 3000여명 참가, 약 4억 3000만딸라 성과 올려

- 차세대 한상, 적극적인 교류와 비즈니스로 한상대회 미래 밝혀

지난 10월 29일부터 〈창조경제를 이끄는 힘, 한상 네트워크〉라는 슬로건 아래 한국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2차 세계한상대회》가 한상 네트워크의 저력을 과시하며 사흘간의 일정을 마쳤다.

호남지역에서 최초로 열린 이번 대회는 다양하고 내실 있는 비즈니스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통해 1617건의 상담(기업전시회 1352건,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 265건)이 이뤄져 약 4000만딸라의 상담실적을 기록했다.

기업전시회에서는 430개 기업 및 기관에서 참여해 전년 대비 약 70개가 늘어난 460개의 부스가 설치됐다. 특히 광주만의 특색을 부각시킬 수 있는 광(光)산업, 자동차, 백색가전, 그린에너지, 문화사업 등의 테마관을 구성해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265건의 매칭이 이뤄졌다. 특히 처음으로 16개 업체의 해외 바이어가 참가하는 등 실질적인 비즈니스가 성사될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대회기간 내내 미팅장은 세계 각국의 한상들과 한국내 기업인들의 참여 열기로 가득했다.

또 한국내 기업과 한상기업은 투자 8건 1억 300만딸라, 수출 18건 2억 8750만딸라 등 총 26건 3억 9050만딸라의 투자 및 수출협약을 맺는 성과를 올렸으며 광주상공회의소와 국제한인식품주류상총련합회를 비롯한 한상단체간의 우호협력 4건, 전남대 등 광주•전남지역 대학과 한상기업인간 우호협력 15건이 이뤄졌다. 이로써 이번 대회를 통해 총 45건의 MOU가 체결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네트워크 활성화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다.

특히 올해 대회에서는 영비즈니스리더들의 활발한 비즈니스 교류 및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한상의 미래를 한층 밝게 했다.

이번 대회에는 30여개국 120명의 영비즈니스리더가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네트워킹을 넘어 서로간의 비즈니스 교류뿐만아니라 한국내 기업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대회 분위기를 주도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31일 오전에는 〈제24차 리딩CEO 내부회의〉와 〈영비즈니스리더 내부회의〉, 〈한상비즈니스 서밋〉이 진행됐다.

리딩CEO 내부회의를 통해 미국 한남체인 하기환회장(65)이 신규 리딩CEO가 됐다. 하회장은 미국 류통업체인 한남체인을 이끌며 년간 약 1억딸라의 매출을 올리고있으며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장과 미주한인상공인총련합회 회장을 력임했다.

오후에는 〈리딩한상 비즈니스 미팅 & 기업전시회 투어〉가 진행돼 해외 한상들의 비즈니스 미팅 참여도를 높였다. 오후 5시 30분에 시작된 페회식에서는 차기 대회 개최지인 부산시에 한상기를 전달하며 모든 일정을 마쳤다.

조규형 재외동포재단 리사장은 페회사에서 《어느때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참여해주신 국내외 경제인 여러분 덕분에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 창출 및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의 장이 된것으로 평가한다》며 《한상 네트워크의 발전이 곧 대한민국 성장이라는 신념아래 대회기간내 구축한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확대해나가주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편 차기 한상대회는 래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