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왕의: 공동책임을 짊어지고 남해 평화안정 수호해야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10-30 12:50:48 ] 클릭: [ ]

2018년 10월 29일, 국무위원이며 외교부 부장인 왕의는 다바오에서 필리핀 외무장관 록신과 회담을 진행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한 기자는 향후 남해 정세에 대한 중국의 기대와 견해에 대해 질문했다.

왕의는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이 몇년간 필리핀 친구들과 만날 때마다 남해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게 되지만 지금은 과거와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 중국과 필리핀 량국 지도자의 인도하에 쌍방의 노력을 거쳐 남해 정세는 날로 안정, 호전되고 있다. 당사국이 대화협상을 통해 분기를 타당하게 처리하는 정확한 궤도로 돌아왔고 중국과 아시안국가는 공동으로 남해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있다. 이번 달 중국과 필리핀은 일련의 남해문제 관련 쌍무회의를 성공적으로 소집했다. 근일 중국과 아시안국가의 〈남해각측행위선언〉락착 고위관원회의에서 〈남해행위준칙〉초안 일부 내용에 대한 첫 심사를 완성했다. 〈준칙〉 협상이 이미 고속도로에 들어섰다고 봐야 한다. 필리핀은 중국―아시안 관계 조률국으로서 이를 위해 중요하고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했다. 우리는 이를 높이 평가한다.

왕의는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남해의 평화안정은 지역국가의 공동리익에 부합되는바 우리의 공동의 소원이고 더우기는 우리가 응당 짊어져야 할 공동의 책임이다. 다음 단계에 우리는 필리핀을 포함한 아시안국가와 함께 해상협력에서 새로운 돌파를 거두도록 추진하고 해상련락통로의 기제화를 건립, 완벽화하며 〈남해행위준칙〉 협상 진척을 적극 가속화함으로써 목전의 량호한 태세를 진일보 공고히 할 것이다.

왕의는 마지막으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또 하나의 중요한 점은 바로 우리는 외부로부터 오는 여러가지 방해를 함께 예방하고 막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과 필리핀 및 남해 각 연안국가가 공동으로 남해의 평화를 수호하고 호혜협력을 촉진할 때 일부 역외국가들이 우리의 노력과 역행하면서 끊임없이 남해에서 시비를 건드리고 말썽을 부리며 제멋대로 무력을 과시하고 있다. 지역 각국은 응당 이를 고도로 경계하고 계속 단결협업을 강화하여 공동으로 남해를 평화의 바다, 우정의 바다, 협력의 바다로 건설함으로써 그 어떤 외부세력에게도 틈 탈 기회를 주지 말아야 한다.

록신은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남해문제는 필리핀과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아시안국가도 이 문제가 존재하고 있다. 남해문제는 필리핀과 중국의 호혜친선 관계 발전을 방해하지 말아야 하고 또 아시안국가와 중국의 친선협력 관계도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 필리핀은 중국과 계속 해상협력 강화의 새 방법을 탐구하고 계속 〈남해각측행위선언〉을 확고하게 락착하는 한편 〈남해행위준칙〉 협상을 적극 추진할 것이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10/29/c_1123631108.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