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판 가극 《백모녀》 평양서 공연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8-11-05 10:41:08 ] 클릭: [ ]

뛰여난 연기, 우아한 곡조, 감동적인 선률… 4일 오후, 조선판 가극 《백모녀》가 평양대극장에서 멋진 공연을 펼쳤다. 현장에서는 박수갈채가 오래동안 그치지 않았다.

《백모녀》는 중국에서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이야기이다. 조선판 가극 《백모녀》는 조선의 저명한 작가이며 극작가인 박경심이 리메이크(改编)하고 김일성상 수상자이며 인민예술가인 채명석이 감독을 맡았으며 피바다 가극단의 가수, 무용수와 교향악단이 함께 공연했다.

관중들이 《백모녀》의 이야기를 잘 리해할 수 있도록 중조 두 언어로 된 대사가 무대 량켠의 대형 스크린에 나타났다. 조선 공훈배우가 연기한 희아와 황세인 등 형상은 현장 관중들을 크게 감동시켰다. 인민예술가 박병섭이 지휘한 교향악 그리고 합창가수들의 우렁찬 노래소리는 공연을 끊임없이 고조로 이끌면서 많은 관중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공연이 끝나자 현장 수천명 관중들은 함께 기립하여 오랜 박수와 환호를 선물했다.

조선 문화상 박춘남, 조선 주재 중국대사 리진군 그리고 중국문예인 대표단 성원 등이 공연을 관람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8-11/04/c_129985657.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